메뉴
  • [창원상의 인포] 홈뷰티 시대 성큼 '남성들도 가세...'
경영기획팀오석찬 2020.06,05 10:01 조회 53

 코로나19 시대로 언택트(비대면) 경제,문화가 급성장 하면서 집에서 자발적으로 여유와 문화를 즐기는 사람들을 일컫는 '홈족' 트렌드를 소개한 바 있다. 이에 뷰티산업도 언택트 경제 트렌드에 발맞춰 '홈뷰티족' 즉 집에서 직접 뷰티 관리를 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는 월간 소비자행태조사(MCR)을 통해 홈뷰티족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소비자행태조사(MCR)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2/3에 해당하는 69%가 집에서 직접 뷰티 관리를 하고 있는 ‘홈뷰티족’에 해당한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2030대 남성, 4050대 여성의 비중이 높았으며, 특히 4050대 여성의 경우 TV프로그램을 통해 관련 정보를 습득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림1.jpg

 

 집에서 피부를 관리하는 방법으로는 ‘마스크팩을 주기적으로 사용’한다는 대답이 54%로 가장 많았고, ‘천연/고급 화장품 구매’, ‘집에서 뷰티 디바이스 사용’한다는 대답이 뒤를 이었다.

그림2.jpg

 

  집에서 뷰티 관리를 하는 이유는 ‘피부과, 피부관리실의 비용 부담’이 59%로 가장 컸으며, ‘피부과, 피부관리실 방문의 어려움’ 또한 40%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홈뷰티를 위해 보유하고자 하는 제품으로는 LED마스크와 진동 클렌저, 목주름 관리기 등이 높게 나타나, 향후 관련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기대할 수 있었다.

 

그림3.jpg

 

 코바코는 매달 마케팅 이슈가 있는 업종을 선정하여 소비자행태조사(Media and Consumer Research)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4월13일부터 16일까지 전국 만20~5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p다. 

 

* 본 글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에서 제공한 홈뷰티 관련 소비자행태조사 결과 보도자료를 활용한 것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