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창원상의] 창원 2021년 1분기 고용동향
조사홍보팀손창동 2021.05,03 15:39 조회 25

- 창원시 1분기 근로자 수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

- 서비스업 근로자 수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 제조업은 감소(-0.9%),

- 전기장비, 전자부품 제조업 1분기 기준 4년 연속 근로자 수 증가

 

 창원상공회의소(회장 구자천)가 고용정보원 고용보험DB를 바탕으로 ‘20211분기 창원시 고용동향을 조사하고 발표했다.

20211분기 말 기준, 창원시 고용보험에 가입한 상시근로자(이하 근로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254,315명이다.

 

 규모별로 ‘300인 이상 사업장근로자 수가 3.3% 증가한 61,937, ‘10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 34,620(+2.7%), ‘10인 이상 100인 미만 사업장’ 93,790(+1.4%), ‘10인 미만 사업장’ 63,968(-2.0%)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의 근로자 수가 132,964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고, 제조업은 108,133명으로 0.9% 감소했다. 건설업은 9,906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했고, 기타 업종은 3,312명으로 4.7% 감소했다.

창원지역 제조업 근로자 수는 기계 및 장비29,175(전년 동기 대비 -1.9%)으로 가장 많았고, ‘자동차 및 트레일러’ 16,976(+1.3%), ‘전기장비’ 16,794(+6.0%), ‘1차 금속’ 9,496(-12.1%), ‘기타 운송장비’ 8,721(-10.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인 제조업 근로자 수가 감소세인 가운데, ‘전기장비’(전년 동기 대비 +6.0%), ‘전자부품·컴퓨터·통신장비 등’(+8.0%) 에서 꾸준하게 근로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기준, ‘전기장비’, ‘전자부품·컴퓨터·통신장비 등4년 연속 근로자 수가 증가했다.

 

 서비스업 근로자수는 보건 및 사회복지’ 35,928명으로 가장 많았고, ‘도매 및 소매업’ 15,006, ‘사업시설 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 13,886, ‘전문, 과학 및 기술’ 12,774, ‘운수 및 창고업’ 1290, ‘교육’ 8,820, ‘숙박 및 음식점업’ 8,454명 순으로 나타났다.

 

 고용보험 자격 취득/상실 현황에서는 신규취업자와 경력취업자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6%, 12.5% 증가하며 전체 취업자가 13.1% 증가했다. 반면 퇴직자는 전년 동기 대비 6.3% 감소했는데 이는 자발적 퇴사와 비자발적 퇴사 모두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전반적인 고용시장이 안정성을 되찾아 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창원상공회의소 관계자는 기계장비, 1차 금속, 기타 운송장비 등 근로자 수 비중이 높은 제조업 근로자수 감소분을 전기장비, 전자부품, 정밀기기 분야에서 상당부분 상쇄했다.”, “전기전자 업종을 중심으로 점진적인 경기회복세가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