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창원상의] 구자천 회장 "통합 10년 창원商議, 지역경제 역동성 살리기에 올인하겠다" (한국경제신문 3월 29일)
경영기획팀구경렬 2021.03,30 17:54 조회 36


회장님.jpg


 

 “기업과 지역사회에서 ‘Thanks, 창원상의’라는 말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구자천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사진)은 3월 29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해로 통합 10년을 맞은 창원상의의 역할에 대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모습을 강조했다.

 

구 회장은 “지금까지 창원상의는 지역 경제계의 대표 기관으로 지역 산업 인프라 구축과 지역기업 성장에 많은 역할을 하고 기업의 애로 해소를 위한 대변자 역할도 충실히 수행해왔다”며 “상의 본연의 역할에서 한발 더 나아가 기업은 물론 지역사회로부터 신뢰받는 조직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사회적 역할 확대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방향 설정에 따라 창원상의는 지난 1월 중순부터 2월 말까지 경상남도가 기획한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추진한 선결제 캠페인은 창원상공회의소를 시작으로 회원기업 103곳이 동참했다. 식당, 꽃집 등 지역 소상공인 사업장에 6억8000여만원의 선결제가 이뤄졌다. 각종 행사 취소로 급격히 위축된 지역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1사1교 꽃다발 보내기’도 함께 추진했다. 여기에는 창원상의 회원업체 12곳이 참여해 창원지역 초·중·고교의 졸업식과 입학식에 꽃다발을 증정했다.

지역 소상공인과 회원기업을 위해 ‘희망 보태기’란 이름의 경영안정자금 지원사업도 하고 있다. 경남은행·기업은행과 업무협약 맺어 대출액 100억원 규모의 여신 금리를 추가로 지원하고 있다. 지난 2월 22일 사업 개시 이후 현재까지 25개 소상공인 사업장과 16개 중소기업에 36억2500만원의 대출이 이뤄졌다.

올해부터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직을 맡게 된 구 회장은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상의가 앞장서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창원상의 사업 전반에 걸쳐 지역경제의 역동성을 다시 일깨우는 데 역점을 두고자 한다”며 “창원이 국내 산업을 이끄는 산업도시로 성장하게 된 배경에는 국내 각지 인재들이 지역에서 역량을 펼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해줬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그 역동성이 많은 CEO와 기술자를 탄생시켰고, 지금의 창원을 만들어냈다”며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과 기업인들이 수도권이 아니더라도 역량을 펼치고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역 인재 육성의 중요성과 인재 육성 방법도 소개했다. 구 회장은 “지역을 청년벤처창업의 중심지로 만들어야 한다”며 “청년들이 좁은 취업문을 뚫는 것 대신에 일자리를 지역에서 스스로 창출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창원상의는 지역기반 창업생태계 조성과 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대학과 기업 간 산학협약 등을 통해 청년 기술창업 생태계를 조성할 방안을 찾고 있다.

구 회장은 “기존 회원기업을 위한 사업은 충실히 해나가면서 지역사회와 상생을 도모하는 활동에 창원상의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회원기업과 지역사회에서 두루 신뢰받는 조직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1032920911